최신뉴스

제약,바이오,의학 뉴스 소식

[와이즈맥스 뉴스] 넥스트바이오메디컬 체내 지혈제 美 진출 본격화

페이지 정보

작성자 와이즈맥스 댓글 0건 조회 3,016회 작성일 23-02-08 15:12

본문

9b74bbb9ab1883bab5f0c977d30322bc_1675836798_247.jpg 


- 바이오 뉴스 -

넥스트바이오메디컬의 상장(IPO)을 앞두고 매출 성장이 본격화되었습니다. 넥스트 바이오메디컬은 지난해 상장을 위해 기술성 평가까지 모두 마쳤는데요 다만 핵심 제품인 내시경용 지혈제 '넥스파우더(Nexpowder)'의 미국 식품의약국(FDA)승인이 예상보다 미뤄지며 지난해 6월 자진 철회한바 있습니다. 넥스파우더는 자진 철회 석 달 뒤인 지난해 9월 FDA의 승인을 받아 본격적으로 미국은 물론 유럽 시장에서 판매되고 있습니다.

7일 제약·바이오 업계에 따르면 넥스트바이오메디컬의 지난해 매출은 약 20억원으로 추산되며 2021년에는 유럽 매출만 있어 10억원 수준이었고 올해는 약 70억원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전년대비 3배 이상 뛸 것으로 관측되고 있습니다. 넥스트바이오메디컬은 이미 올해 1월만 5억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넥스트바이오메디컬의 매출을 이끄는 제품은 넥스파우더인데요. 내시경용 지혈제인데 위장관 내 출혈시 내시경을 통해 출별 부위에 분말 형태로 도포해 출혈을 멎게 하는 것입니다. 지금까지는 출혈이 발생하면 내시경으로 기구를 넣어 클립으로 출혈 부위를 잡아주거나 전기로 지졌지만 클립으로 출혈부위를 잡는 과정에서 상처가 커지는 경우도 있고 가는 부위일 경우 수술의 난이도가 높아지고 의료진의 실력차이에 따라 결과의 차이가 컸습니다.

넥스트바이오메디컬은 이 같은 의료계와 환자의 페인포인트를 파우더로 해결했고 넥스파우더는 몸 안에서 젤 형태로 변해 지혈을 해 최대 사흘안에 분해됩니다. 향후 출혈이 의심되는 부위에 선제적으로 사용할수 있어 기존에는 존재하지 않았던 '출혈 예방' 시장도 새롭게 개척이 가능합니다.

초반 시장 분위기는 긍정적이며 넥스트바이오메디컬 관계자는 "매출이 상당히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며 "미국에서는 세계 1위 의료기기 업체인 메드트로닉이 판매를 하고 있는데 의사들의 반응이 워낙 좋다. 파우더를 뿌리기만 하면 되니까 상대적으로 숙련도가 떨어지는 의사들도 다 쓸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넥스트바이오메디컬은 지난 2020년 9월 메드트로닉과 한국, 일본, 중국을 제외한 세계 판권 계약을 체결했고 지난해 9월에는 FDA, 11월에는 캐나다 연방 보건부인 '헬스 캐나다'의 승인을 각각 획득했습니다. 미국에서만 1년 평균 약 100만건의 클립 수술이 이뤄지고 해당 시장 규모만 1조5000억원으로 추산되고 있습니다.

넥스트바이오메디컬은 올해 반기 기준으로 상장을 위한 지정감사를 받을 계획이며 넥스트바이오메디컬 관계자는 "연내 상장청구를 하는 것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9b74bbb9ab1883bab5f0c977d30322bc_1675836809_1867.jpg
 

Tag Box
#RN400 #RN400-H2PS #RN400-H2EX #RN400-T2PS #RN400-T2EX #RN400-T2TS #RN400-T2CS #RN400-T2GS #RN400-T2PM #RN171 #RN172 #UA10 #UA11-K #UA11-T #UA13 #UA20 #UA20-A #UA20-B #UA20-C #4-20mA #UA50 #UA52-O2 #UA52-CO2 #UA53-CO #UA53-SO2 #UA53-NO2 #UA54-NH3 #UA54-H2S #UA54-HCL #UA54-EO #UA54-C2H4 #UA54-H2 #UA54-O2 #UA59-CO2 #온도 #습도 #가스 #미세먼지 #루프전류 #센서연동 #센서모니터링 #실시간모니터링 #이탈알람 #IOT #산업용IOT #센서 #tVOC #실내공기질 #산소 #이산화탄소 #일산화탄소 #이산화황 #이산화질소 #암모니아 #황화수소 #염화수소 #산화에틸렌 #에틸렌 #수소 #광학식센서 #전기전자식센서

공유하기

Copyrightⓒ2015 WISMAX All rights reserved. ©